연천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및 확산저지 사활
상태바
연천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및 확산저지 사활
  • 백호현 기자
  • 승인 2019.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백학면 전동리 확진발생이후370명 방역에 사활
 
 

[연천=백호현 대표기자]  연천군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및 확산저지에 사활을 걸고 있다.

연천군은 예방적 살처분 대상 농가를 포함한 4농가 10,500두의 살처분매몰 및 잔재물처리를 22일 완료하고 24시간 운영 중인 거점소독소 및 방역초소를 지속적으로 추가 설치·운영하여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최초 30여 개소였던 초소는 9월 27일 기준 거점초소 2개소, 경계초소 5개소, 방역(통제)초소는 8개소, 농가초소 44개소로 총 57개 초소까지 확대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공무원 133명, 경찰 61명 등 하루에 약 370명이 동원되어 방역에 힘을 쏟고 있다.

또한 군부대도 최초 1개 사단에서 현재 3개 사단이 연천군에서 제독차량을 운행하는 등 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지원에 적극 동참하고 있으며 농협 및 축협 등에서도 방역 지원계획을 수립, 자체 보유하고 있는 광역살포기, 드론 등을 활용하여 선제적인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연천군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 18일 백학면 전동리의 한 농장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두 건의 의심신고가 접수되었으나 모두 음성으로 판정된 바 있다.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