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강화
상태바
연천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강화
  • 백호현 기자
  • 승인 2019.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산저지를위해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하고있다.

긴급방역차량

[연천=백호현 대표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난달 27일 인천 강화군 하점면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9개 농가인 채로 멈춰있으나 연천군은 방역을 강화하여 확산저지에 게을리하지 않은채 최선의 방역활동을 펼치고 있다.

앞서 연천군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달 18일 백학면 전동리의 한 농장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두 건의 의심신고가 접수되었으나 모두 음성으로 판정된 바 있다.

연천군은 예방적 살처분 대상 농가를 포함한 4농가 10,400두의 살처분매몰 및 잔재물처리를 지난달 22일 완료하였으며 거점소독소 및 방역초소를 지속적으로 추가 설치·운영하여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10월 1일 기준 거점초소·시군경계 초소 등 총 70개까지 확대하여 전 초소 24시간 운영하고 있으며 공무원 152명, 경찰 128명 등 하루에 약 480명이 동원되어 방역에 힘을 쏟고 있다.

또한 양돈 1농가 1담당관제로 예찰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18호 태풍 미탁에 대비한 안전점검을 실시하여 매몰지 및 각 초소 피해 예방을 위해 철저한 대비를 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