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민통선~남방한계선 아프리카돼지열병 항공방역 실시”
상태바
국방부 “민통선~남방한계선 아프리카돼지열병 항공방역 실시”
  • 백호현 기자
  • 승인 2019.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MZ 항공방역은 완료"
국방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항공방역을 실시했다.

[네트워크뉴스=백호현 대표기자]  국방부는 7일 민간인통제선(민통선)~남방한계선 구간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항공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민통선 이북부터 남방한계선 이남 구간에 대한 항공방역은 오늘 기상을 고려해 실시할 예정”이라며 “연천지역은 방역헬기 정비를 위해 오늘 하루 실시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노 대변인은 “비무장지대(DMZ) 항공방역은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산림청 헬기 7대 등을 동원해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군 당국은 최근 경기 연천 DMZ내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농림식품축산부, 산림청 등 관계기관과의 협력하에 지난 4일부터 헬기를 투입해 방역작업을 시작했다.

국방부는 일주일 일정의 항공방역을 위해 북한 측에 관련 계획을 통보했다.

한편 국방부는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지역의 토사 제거 등 대민지원을 위해 이날 병력 2천503명, 장비 125대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노 대변인은 “지금까지 병력 1만200여 명, 장비 434대를 동원해 태풍 피해 복구를 지원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