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돼지열병 대응 긴급 통합방위협의회 개최
상태바
동두천시 돼지열병 대응 긴급 통합방위협의회 개최
  • 최병학 시민기자
  • 승인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시청 회의실에서
 

[동두천=최병학 시민기자] 동두천시는 8일 동두천시청 회의실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총력 대응을 위한 긴급 통합방위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최용덕 시장(통합방위협의회의장) 주재로 관내 주요 기관장 및 군부대장 35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으며, 아프리카 돼지열병 대응상황 현안보고와 함께 경기북부 최전선 지역 사수를 위한 민·관·군 협력 대응태세의 점검 및 확립하는 자리가 되었다.

회의를 주재한 최용덕 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군부대, 경찰서, 소방서 등 유관기관의 협조에 먼저 감사 인사를 전하고, 동두천시의 많은 사회단체에서 차단방역을 위해 고생하는 공무원과 장병들을 위해 방역 필요물품을 지원하는 등, 전 시민이 하나가 되어 총력 대응을 하고 있다고 말하고, 빠른 시일 내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동두천시에는 농가출입통제소 10개소, 거점소독소 1개소, 시경계 차량통제소 4개소 등 15개 초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일일 176명의 공무원, 군인, 경찰 등 방역인력이 투입되어, 24시간 돼지열병 차단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