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농식품부장관 "연천 매몰지 침출수 죄송, 하천수질 문제 없어"
상태바
김현수 농식품부장관 "연천 매몰지 침출수 죄송, 하천수질 문제 없어"
  • 백호현 기자
  • 승인 2019.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 매몰지 침출수 관련 현장점검 브리핑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가운데)이 14일 오전 연천군 마거천에서 수질 측정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연천=백호현 대표기자]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이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경기 연천군 매몰지 침출수 관련 현장점검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14일 연천군 돼지 살처분 매몰지 침출수와 관련 “현장을 직접 점검한 결과 하천수 수질은 문제가 없고 매몰도 완료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살처분과 매몰하는 과정에서 미흡한 점이 있었다는 점은 인정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을 맡고 있는 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추가 발생을 방지하기 위한 과정에서 연천군 매몰지 주변에서 침출수가 유출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마거천이 임진강에 합류하기 전 300m 지점, 침출수가 확인되었던 마거천, 침출수가 유출된 매몰지 인근 마거천 최상류 지점과 매몰지를 직접 방문해 점검한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기도 연천은 지난 10월9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로 발상함에 따라 지역내 모든 돼지를 살처분하는 특단의 조치를 위했다. 이 과정에서 많은 물량을 처리하면서 대기 중인 차량과 야적된 사체의 침출수가 유출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김 장관은 “‘살처분과 매몰하는 과정이 순차적으로 잘 맞아들어갔어야 했는데 시간의 엇박자가 상당히 있었다”고 인정했다. 그는 “살처분을 먼저 하고 렌더링(가열처리로 바이러스를 소멸시키는 작업) 공장으로 가려고 했는데 렌더링 공장으로 못 가게 되고 다시 매몰지를 찾게 됐다”면서 “이 과정에 혼선이 있었고, 관리하는데 미흡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이 이날 방문한 첫 점검 지점은 마거천이 임진강에 합류하기 전 300m 지점이다. 매몰지에서 하천길을 따라 약 13km 떨어진 곳으로 상수원 보호구역 시작점이다.

김 장관은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수질검사 결과 이상이 없다고 보고했다”면서 “현장에서 환경부 직원이 직접 수질을 측정했으나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이어 “수질 검사를 매일 실시하는 등 수질 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두 번째 지점인 침출수가 확인되었던 마거천은 연천군에서 유출된 침출수를 확인한 즉시 준설차로 흡입해 공공처리장에서 처리했다고 보고했다”면서 “마거천에 흐르는 물의 상태를 꼼꼼하게 확인토록 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세 번째 점검으로 침출수가 유출되어 고여있던 매몰지 인근 마거천 최상류 지역을 찾았다. 김 장관은 “현재 이곳의 물은 매우 맑은 상태로 바닥에 작은 물고기도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매몰지 침출수 유출 여부를 연천군에서 주기적으로 점검토록 하고, 비가 올 경우 하천이나 도로로 침출수가 흘러 나오지 않도록 사전 예방 조치를 철저히 하도록 당부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조성이 완료된 매몰지와 주변지역도 점검했다. 이 곳은 당초 사체가 야적되어 있었고, 사체를 적재한 차량이 현장에 있었던 지점이다.

김 장관은 “오늘 새벽, 매몰을 완료한 후 표면에 천막을 덮었지만, 앞으로 정리 작업이 필요한 부분을 확인했다”면서 “매몰지 주변 지역은 침출수가 도랑으로 흘러가지 않도록 만든 저류조가 설치되어 있었고, 현재 저류조에 핏물은 들어오지 않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연천군에 매몰지가 야생동물에 의해 훼손되지 않도록 울타리를 조속히 설치해 줄 것을 당부하고, 악취발생과 비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비닐하우스와 배수로를 설치·조성토록 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매몰지 관련 민원은 지금까지 파악된 것은 없고 매몰지가 민통선 안이라 주변에 민가는 없다”면서 “국민들께서 우려하는 일이 없도록 이번에 조성된 매몰지를 철저히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