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곡중학교 연극동아리. 100년 전 그날!공연
상태바
전곡중학교 연극동아리. 100년 전 그날!공연
  • 백호현 기자
  • 승인 2020.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조들의 삶과 투쟁을 생각하며 청소년들의 고민 담아낸 창작극
홍성순 연천교육장이 공연에 앞서 인사말을하고있다.
홍성순 연천교육장이 공연에 앞서 인사말을하고있다.

[연천=백호현 대표기자] 전곡중학교(교장 이충익)연극동아리 ‘짓’ 이 2020년 1월에 두 번의 공연에 걸쳐서 6회 정기공연을 진행한다.

전곡중학교 연극동아리는 "전교생 및 지역주민, 학부모등을 대상으로 운영되는 창작극 “그날 우리는” 공연은 6일전곡중학교 강당 공연을 시작으로 8일에는 전곡선사박물관 강당에서 공연을 가질예정이다.

전곡중학교 연극동아리는 2014년 창단 이후 매년 정기공연을 펼치면서 뜨거운 호응을 받아, 지난해에는 통일주제의 연극으로 MBC 통일전망대 방송에 소개가 되었던 연극동아리로 올해 공연주제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지역에서는 다양한 행사가 열렸고, 일본의 반도체 수출규제로 시작된 일본산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은 다시금 일제강점기 시절의 독립운동을 되돌아보게 하는 내용을 꾸몄다.

연천도 어느 지역보다 활발한 독립운동이 진행된 지역이였으면서도 불구하고, 청소년들에게 100년전의 이야기는 너무나 멀게 느껴지는 교과서상의 이야기일 뿐, 멀게만 느껴지는 선조들의 삶을 이해하기 위해서 아이들은 도서관을 찾아 다양한 역사책을 펴들었다.

이선진 교사는 대본을 만들면서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을 서로 나누면서 당시의 삶을 이해하려고 노력을 하였다. 역사 교사에게 부탁하여 연극반만 별도로 특강을 듣기도했다.

여느 청소년들과 다를 것 없는 아이들에게 교과서상의 먼 이야기는 공연 준비를 하는 과정 속에서 점점 삶으로 다가왔다. 선조들의 삶을 공부하면서 관객들과 어떻게 만날지를 생각하며 대본을 만들었다.“고말했다.

당시의 삶을 사실적으로 그려내고자 노력을 하였고, 어떤 과정을 거쳐서 만세운동이 시작되었는지, 일제강점기 내내 어떻게 독립운동이 활발하게 일어날 수 있었는지에 대하여 청소년의 입장에서 이해하고자 공부를 하면서 공연을 준비했다.

전곡중학교 연극동아리 ‘짓’의 공연이 완성도가 높을 수 있는 이유는 숨어있는 다양한 주역들이 교육활동을 돕고 있기 때문이다. 창단부터 호흡을 맞춰온 이선진 교사와 오지나 전문강사, 그리고, 지역 및 졸업생들의 도움이 있어왔다.

특히 이번 공연을 돕고 있던 현태성 학생(전곡고3)은 연극반 창단 당시 중학교 1학년이었는데, 올해 대진대 연극영화과 입학예정으로 동아리활동을 통해 진로를 찾은 대표적인 사례적사례가됐다.

또한, 이선진 교사는 새해 큰 포부로, 독립운동을 하다가 타향살이를 하고 있는 중국이나 러시아 동포들앞에서 아이들의 공연을 펼치고 싶어 이를실현하기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있다."고말했다.

이충익 전곡중학교장은 "2018년 혁신학교로 지정을 받은 이후 수업혁신, 문화예술교육 활성화를 중심으로 활발한 교육활동을 펼치고 있다."면서" 기존에 운영되어 왔던 문화예술교육이 지역에 자리매김하고, 이를 통해 학생들의 진로탐색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마을교육공동체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곡중학교는 문화예술교육으로 다가서는 역사 교육을 이번 연극동아리 공연을 주춧돌 삼아 2020학년도에는 한층 더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