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선별진료소 대폭확대… 288개 → 532개
상태바
신종 코로나 선별진료소 대폭확대… 288개 → 532개
  • 동두천연천신문
  • 승인 2020.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 상담원, 4일 62명을 추가해 총 188명 운영 계획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이 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 지원 및 상황 등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정부는 1일 전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선별진료소를 532개로 대폭 확대했다.

또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에는 1일 상담원 88명을 증원한 데 이어 4일에는 62명을 추가 증원하는 등 150명을 증원해 총 188명의 상담인력을 운영할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일 정례브리핑에서 교민 임시생활시설 지원 상황 등을 발표하면서 이와 같이 밝혔다.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이 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우한 교민’ 임시생활시설 지원 및 상황 등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선별진료소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의심환자가 의료진이나 일반환자에게 노출되어 발생할 수 있는 의료기관 내 전파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응급실 또는 외래 진입 전 외부공간에 설치하는 진료공간이다.

이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국민들의 불안감을 덜어 드리고 의심환자가 신속하게 진단 및 치료받을 수 있는 환경에 기여하고자 전국의 선별진료소를 지난달 28일 288개에서 1일 532개로 대폭 확대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는 1일 상담원 88명을 증원한 데 이어 4일에는 62명을 추가 증원하는 등 총 150명을 증원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4일부터는 총 188명의 상담인력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의심사례 및 대응방안, 행동수칙 등에 대한 대국민 상담을 응대할 수 있게 된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서는 우한 귀국 교민의 임시생활시설 지원 상황을 점검, 총 701명이 입국했고 이 중 유증상자 25명(1차 18명, 2차 7명), 무증상자 676명(1차 350명, 2차 326명)이라고 밝혔다.

입소한 교민들은 개인별 세면도구·침구류 등과 1일 3식 및 간식을 제공받고 매일 2회 건강상태 및 임상증상을 확인하며, 14일동안 외부출입과 면회가 금지되고 평소에는 마스크를 쓰고 대화 시 거리를 2미터를 유지하도록 하고 있다.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은 “국민 여러분께서는 중국 등 지역을 다녀와서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우선 의료기관으로 바로 방문하지 마시고 1339로 연락해 주시고 상담 결과에 따라 선별진료소 등에서 진료 받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문의 :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1팀(044-202-3808)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