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청사내 열화상카메라로 코로나19 적극 대처
상태바
연천군, 청사내 열화상카메라로 코로나19 적극 대처
  • 백호현 기자
  • 승인 2020.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백호현 대표기자]  연천군은 코로나19가 전국 지역사회까지 전파되고 있는 가운데 아직까지 확진자가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은 코로나19 청정지역인 연천군에 전파되지 않도록 지난 6일부터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다.

군에 설치된 열화상카메라는 의료원과 민원인의 출입이 많은 본청에 3개소, 전곡읍 행복복지센터 등 5개소에 설치하여 청사를 방문하는 내방객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군은 내방객 및 직원들의 체온을 확인하기 위해 본청사의 경우 카메라가 설치된 세 군데의 출입구를 제외한 본관 양쪽 출입구, 신관 뒷편 출입구와 구관 우측 출입구를 차단했다.

열화상카메라에 37.5℃이상으로 경보음이 울릴 경우 매뉴얼에 따라 비접촉 체온계로 체온을 다시 한번 측정․확인한 뒤 보건의료원으로 안내하고 출입을 제한한다.

군 관계자는 “청사를 방문하는 내방객들의 불편이 우려되지만 코로나19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이며, 코로나19가 안정화 될 때까지 주민 여러분의 많은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