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제2067부대, 연천군 군남면 일대 수해복구 대민지원
상태바
육군제2067부대, 연천군 군남면 일대 수해복구 대민지원
  • 백호현 기자
  • 승인 2020.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해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을 위해 지속적인 대민지원을 벌일 예정이다.
육군제2067부대(여단장 최경회) 장병들이 연천군 군남면 수해피해를 본 농가를 찾아 수해복구작업에 비지땀을 흘리고있다.

[연천=백호현 대표기자]   "군 수해복구에 구슬땀... 국민의 군대로서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육군제 2067부대(여단장 최경회)는 연일 지속된 폭우로 전국 수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13일 연천군 군남면 일대에서 대대적인 수해복구 작업을 실시하며 지역민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연천은 집중호우로 인해 경기도에서 피해 규모가 큰 지역 중 하나로 이에 2067부대는 군남면 지역에 침수피해 복구작업을 위해 장병 480여명을 긴급 투입해 수해복구작업에 나서고있다.

이날 2067부대 장병들은 비닐하우스 철재 구조물 운반과 내부 정리 및 복구를 하는 등 작업에 매진하며 국민의 군대상 확립에 적극 동참했다.

군남면 일대 대민지원 현장을 지휘한 강속대대 윤종환 대위는 “호우 피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주민들을 위해 우리 군이 국민의 군대로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보람을 느끼고 대민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육군 2067부대는 수해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을 위해 지속적인 대민지원을 벌일 예정이다.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