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동두천지사, 마을 어르신들께 마스크 전달과 생활착용 당부
상태바
한국전력 동두천지사, 마을 어르신들께 마스크 전달과 생활착용 당부
  • 동두천.연천신문
  • 승인 2020.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향 부모님 생각하듯, 결연마을 찾아

13일 한국전력 동두천지사(지사장 김종필)가 자매결연 마을인 동두천 송라마을(내행동 7통)을 방문해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에 따른 ‘마스크 착용 생활화’와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 등을 설명하고, ‘철저한 개인방역’을 당부했다.

한전 동두천지사는 2017년 송라마을과 결연을 맺은 후 매년 수차례의 교류를 이어오고 있으며, 이날 방문은 「감염병의예방및관리에관한법률」이 이달 13일 시행되고 다음 달 12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침에 따라, 농촌어르신들의 불이익 발생을 사전에 방지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방문에는 김철현 농협중앙회 동두천시지부장과 정진호 동두천농업협동조합장도 함께한 가운데, 방역마스크(1천개)와 마스크목걸이줄(100개), 간식(음료) 등을 전달하고,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김종필 지사장은 “코로나19 거리두기로 농촌 어르신들이 가뜩이나 고독한데, 올여름 잇따른 자연재해로 더 힘든 날을 보냈다. 마스크 착용이 다소 불편하겠지만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며, “한전은 ‘사회적 책임’이라는 핵심가치에 맞춰 도시와 농촌의 상생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진호 조합장은 “백신이 없는 현재로서는 마스크 착용이 최고의 방역”이라며, “마스크 의무(강제)착용 계도시기에 맞춘 한전의 소중한 후원은, 기업 사회공헌 사례의 표준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철현 지부장은 “자매마을 어르신들을 고향 부모님 생각하듯 자주 찾아주는 한전 동두천지사에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며 “송라마을 활력증진을 위해 내실 가득한 교류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