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5사단 오원택 중사, 교통사고 위기 속 어린이 구해
상태바
육군 5사단 오원택 중사, 교통사고 위기 속 어린이 구해
  • 백호현 기자
  • 승인 2020.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사고 위험에 처한 어린이를 구해낸 키다리 아저씨’

[연천=백호현 대표기자] 육군 5사단(사단장 이상철) 소속 부사관이 교통사고를 당할 뻔한 8살 어린이를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주민들은 물론 장병들에게도 귀감이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오원택 중사(5사단 공보정훈부)는 지난달 19일 신서면 대광리의 한 도로에서 킥보드를 타고 있던 어린이가 뒤따라오는 대형화물트럭과 충돌할 뻔한 상황을 목격했다. 어린이는 대형트럭을 발견했으나 당황하여 킥보드 방향을 제어하지 못해 트럭과 충돌이 불가피한 아찔한 상황이었다.

4~5m 거리에서 상황을 목격한 오 중사는 망설임 없이 달려가 어린이를 자신의 품속으로 끌어당기며 구해냈다. 이 과정에서 오 중사는 전투복이 일부 찢어지고 약간의 찰과상을 입었으나 어린이는 아무런 상처 없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이후에도 오 중사는 놀란 어린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가지고 있던 사탕 등을 어린이의 손에 쥐어주고 울음을 달래며 어머니가 현장에 올때까지 어린이를 보호해주었다.

이와 같은 사실은 당시 사고를 당할 뻔했던 어린이의 어머니가 오 중사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기 위해 11월 초 국민신문고 게시판에 감사의 글을 게시하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어린이의 어머니는 “아이가 도로 쪽에서 킥보드를 타고 놀고 있었는데 한참 후에 울고 있어 가보니 아이가 사고를 당할 뻔했다고 들었다.”며, “경황이 없어 감사의 인사도 제대로 전하지 못한 채 연락처를 주고받거나 통성명을 하지 못하고 오 중사의 전투복에 있던 5사단 부대마크와 계급, 성이 오씨였던 점을 기억하여 수소문한 끝에 글을 남기게 되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조혈모세포 기증 서약, 헌혈 50회 등 평소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지속적으로 사랑을 실천하던 오 중사는 “그날 이후 아이의 소식을 들을 방법이 없어 걱정이 많이 되었는데,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되어 다행이다.”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군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었고 대한민국 군인이라면 누구나 그 자리에서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다.”며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