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연천신문
문화관광백주희의 여행이야기
[보라카이 7]보라카이 럭셔리 리조트백주희 여행전문기자
백 주 희 여행전문기자  |  bhhch136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1.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01. 보라카이 가든 리조트의 풀장과 풀바
   

02 보라카이 가든 리조트에서는 풀장 옆에서 마사지를 받을 수도 있다

휴양지’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푸른 바다, 야자수, 비키니 등 많은 것들이 연상되겠지만, 무엇보다 럭셔리한 리조트를 빼놓을 수 없다.
천혜의 자연 환경 속에서 여유롭게 휴식을 가질 수 있도록 자리한 리조트는 어찌보면 휴양을 위한 여행을 시작하는 가장 첫 번째 선택이 될 수도 있다.

보라카이에는 아름다운 바다만큼이나 휴양을 위해 모든 것이 준비되어 있는 리조트들이 있다. 보라카이 리조트들을 만나보자.

   
▲ 03. 앤티크한 부위기의 보라카이 가든 리조트의 룸
   
▲ 04. 리젠시 리조트의 룸
01 보라카이 가든 리조트
중후한 앤티크 풍 인테리어와 예쁜 풀장으로 유명한 보라카이 가든 리조트는 보라카이 섬 내에서 환상적인 자리에 위치하고 있다. 화이트 비치의 가장 중앙 자리에 위치하고 있어 보라카이 가든 리조트에 머문다면, 화이트 비치 북쪽은 물론 남쪽까지 편리하게 이동이 가능하다.

이러한 지리적 메리트와 더불에 예쁜 풀장이 자랑이다. 보라카이 해변이 그렇게 아름다운데 풀장이 무슨소용이냐고 반문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사람 북적이는 해변에서 벗어나 유유자적 풀장을 즐기는 재미 또한 놓칠 수 없다. 풀장 옆에서 풀바가 마련되어 있어 저녁 시간 간단하게 칵테일을 마실 수 있어 더욱 좋다.

   
▲ 05. 디스커버리 쇼어 리조트 앞의 비치체어들
02 리젠시 리조트
보라카이 가든 리조트와 경쟁적으로 럭셔리함과 규모를 자랑하고 있는 리조트로 보라카이 가든 리조트에 비해 외국인 관광객의 비율이 높은 편이다. 메인 앤 노스 윙과 가든 윙으로 구분되어 있어 내부가 다소 복잡한 편. 길을 잃기 쉽다.

리젠시 리조트는 풀장을 이용하는 투숙객이 많은 편으로 한적하게 풀을 이용하기에는 다소 아쉬운 감이 있으나 해변과 인접해 있고, 화이트 비치의 핵심지구에 위치하고 있어 인기가 높다.

   
▲06. 디커버리 쇼어 리조트 입구
03 샹그릴라 리조트 앤 스파
2009년도에 오픈한 보라카이 최대 규모의 리조트. 화이트 비치 쪽이 아닌 북쪽 메인 로드에 자리 잡고 있으나 단독 비치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바다를 즐기기에는 부족함이 없다. 총 219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 명성에 걸맞게 최고급 시설과 서비스를 자랑한다.

룸 타입은 디럭스 룸과 오션 뷰 스위트 룸, 풀 빌라 로프트 빌라 등 다양하게 마련되어 있으며 높은 언덕에 자리하고 있어 아름다운 뷰를 자랑한다. 자연 친화적인 분위기에서 럭셔리한 서비스를 즐기고 싶다면 망설임 없이 선택해야 할 곳이다.

04 디스커버리 쇼어
2007년 오픈한 럭셔리 리조트. 현대적인 화이트 톤의 리조트 외관이 눈길을 사로잡는 곳이다. 룸의 인테리어도 현대적으로 세련된 느낌을 준다. 고급 리조트가 모여 있는 화이트 비치 북쪽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곳. 최근 허니무너들에게 인기가 높은 곳으로 한적하고 독립적인 비치를 만끽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사랑받고 있다.

보라카이의 핵심 지역인 D몰과는 거리가 상당한 편이라는 점이 디스커버리 쇼어 리조트의 단점이자 장점이다.

   
▲ 07. 그랜드 비스타 리조트의 풀장에서 보이는 아름다운 전경
05 그랜드 비스타 리조트
2007년 9월에 개장한 보라카이 최초의 풀빌라형 럭셔리 리조트. 보라카이의 중턱에 자리잡고 있어 리조트 어느 장소에서나 아름다운 보라카이 비치를 감상할 수 있다.

모든 객실은 테라스에 미니 풀을 독립된 공간으로 마련, 허니문 또는 가족 여행을 온 사람들에게 로맨틱한 분위기를 선사하고 있다. 때문에 개장 이래 많은 허니무너가 방문하고 있는 리조트이다.
   
엔죠이 필리핀


백주희 여행전문기자(Enjoy 필리핀 저자)
 

< 저작권자 © 동두천.연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백 주 희 여행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연천군 전곡읍 전은길 67  |  대표전화 : 010-8947-1365 |  제보및 광고문의 031-835-811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264  |  발행인ㆍ편집인 : 최미자  |  등록일 8월 10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미자
Copyright 2011 동두천연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ycgmnews.com